관리 메뉴

책세상 블로그

담뱃잎이 들려주는 기구한 세계사 《신들의 연기, 담배─담배의 문화사》 본문

책세상 이야기/편집자 분투기

담뱃잎이 들려주는 기구한 세계사 《신들의 연기, 담배─담배의 문화사》

책세상 2015.12.02 10:10

담뱃잎이 들려주는 기구한 엽(葉)생사


《신들의 연기, 담배─담배의 문화사》

에릭 번스 지음 | 박중서 옮김

책세상 | 25,000원


담배가 신의 선물로 추앙받던 1천5백 년 전의 마야 문명부터 아메리카 식민지 건설의 주역이자 미국 독립전쟁의 불씨가 되었던 17∼18세기, 군인들의 위안이었던 1·2차 세계대전, 거리로 내몰린 사람들을 위로한 대공황기, 그리고 미국 보건위생국의 보고서를 통해 암 질환의 주범으로 공식 발표된 1964년에 이르기까지, 담배와 관련한 거의 모든 역사.



이 책은 ‘담배’에 대한 책이다. 500쪽이 넘는 두께에 혹자는 ‘담배’를 가지고 무슨 할 말이 그렇게나 많을까 싶을 것 같다. 어쩌면 대부분 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분석과 판매량 증감을 보여주는 통계 자료겠지 추측할 법도 하다. 실제로 1964년 미국에서 거의 그런 내용으로만 이루어진 387쪽의 보고서가 나와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이 책은 그보다는 1500살이 되어 기력이 쇠한 담배가 그동안의 기구한 엽葉생사를 털어놓는 회고담에 가깝다. 과거의 영광을 돌아보면서 말이다. 그런데 듣다 보면 담배만큼 화려한 이력을 가진 것이 또 있을까 싶다. 아니, 담배, 너 한때는 잘나갔었구나! 하는 생각에 고개를 절로 주억거리게 된다.





지금은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하는 담배. 하지만 역사를 들여다보면 담배는 전해지는 곳마다 열광적인 광신도들을 만들어내며 찬란한 영광의 시기를 수차례 누렸다. 『신들의 연기, 담배』의 저자 에릭 번스는 증류주, 책, 언론의 허위 보도 등 몇 가지 키워드로 미국 현대사를 자세히 풀어내온 베테랑 저널리스트로서, 이 책에서 고대부터 현대까지 담배가 인류의 문화, 정치, 경제에 미친 영향력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다.


특히 잉글랜드에서 건너온 식민지인들이 미국을 건설하고 독립하는 과정에서 담배가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서술하는 부분이 인상적이다. 담배는 식민지인들의 정착과 자생의 밑거름이었고, 잉글랜드 정부가 담배에 부과한 관세는 독립 운동의 초석이었다.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들과 함께 시대 분위기를 드러내주는 소소한 스케치들도 볼 만하다. 지금은 카페나 음식점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만 봐도 눈을 흘기며 피해 다니지만, 아직 담배의 유해성이 알려지지 않았던 과거에는 오히려 흡연자들을 따라다니며 그 연기를 간접흡연하지 못해 안달이던 때도 있었다. 일례로 영국에서 페스트가 돌았을 때 담배에 치유 효과가 있다는 믿음이 퍼져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들은 당장 담배를 피우기 시작하든지, 아니면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 곁에 가서 그들이 자비롭게 배출하는 연기를 들이마시라는 채근을 받았다.


이 책의 또 다른 읽을거리는 담배와 관련한 유명 인사들의 명언이다. 애연가 마크 트웨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잠잘 때에는 절대로 담배를 피우지 않고, 깨어 있을 때에는 절대로 담배를 삼가지 않는 것이 나의 철칙이다.” 반면, 역사상 최초로 담뱃세를 부과한 제임스 1세는 흡연을 이렇게 묘사한다. “눈에는 혐오스럽기 짝이 없고, 코에는 증오스럽기 짝이 없고, 두뇌에는 유해하기 짝이 없고, 폐에는 위험하기 짝이 없는 습관.” 1604년의 통찰 치고는 무척이나 예리하다.


책세상 편집1팀 편집자 장지은



2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 2015.12.02 21:55 신고 담배... 담배피는것도 타고나는것의 영향이 크다고 알고있어서 그런 사람들에게 대놓고 꾸중은 못하겠지만, 건강이 걱정되는건... 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kworlds.tistory.com BlogIcon 책세상 2015.12.04 18:59 신고 담배의 독성이 낱낱이 밝혀진 지금, 건강이 걱정되는 것은 당연해요! 이 책은 담배를 권하는 것이 아니라 담배가 발견되었을 때부터 어떤 과정을 거쳐 오늘처럼 널리 퍼지게 되었는지를 밝히고 있습니다^_^ 담배를 피우지 않아도 충분히 흥미롭게 읽을 수 있으실 거예요. 저처럼요!
댓글쓰기 폼